동시대 한국 추상 회화의 거장,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서울 삼청로 PKM갤러리 | 2020. 04. 23 - 06. 20
70, 80년, 1990년대 작품까지공식적으로 노출된적이 없는 작품 위주로 20점 전시와 색소포니스트 김오키의 음악까지...

기사입력 : 2020-04-23 06:45
+-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동시대 한국 추상 회화의 거장,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아티스트 故 윤형근(1928 ~ 2007) / 사진=ⓒYun Seong-ryeol , PKM갤러리
[아시아아츠 = 김창만 기자]
한국 추상미술의 거장 아티스트 故 윤형근 화백의 추상회화 스토리가 작년 베니스 비엔날레, 올해 3월까지 세계적인 갤러리 뉴욕 데이비드 즈워너 갤러리(David Zwirner)를 거쳐 국내에서 올해도 이어진다.

유독 아티스트 윤형근에 남다른 존경과 사랑을 보여온 PKM갤러리의 박경미 대표는 뉴욕 데이비드 즈워너 갤러리의 전시가 끝남과 동시에 국내 윤형근 회고전을 준비, 4월 23일부터 6월 20일까지 한국 단색화의 흐름을 선도한 거목이자 세계적인 작가로 우뚝 선 故윤형근 화백(1928-2007)의 회고전을 서울 삼청로 PKM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올해도 2018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윤형근 회고전, 2019년 베니스 포르투니 미술관의 순회 회고전, 2020년 뉴욕 데이비드 즈워너 갤러리(David Zwirner) 윤형근 전 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후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그의 첫 회고전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19 윤형근 회고전, 전시전경, 베니스 시립 포르투니미술관 / 사진=Palazzo Fortuny (위) / 2019 윤형근 회고전, 전시전경 중 윤형근 작업공간 재현 전시(가운데) / 사진=Palazzo Fortuny (위) /이탈리아 일간지 일마니페스토(il manifesto)는 문화 섹션지인 엘리아스 도메니카 16일 자에 11월 24일까지 열리고 있는 윤형근 화가의 회고전을 상세하게 다뤘다. / 사진= 엘리아스 도메니카 캡쳐(아래)

작년 6월 16일 이탈리아 일간지 일마니페스토(il manifesto)는 문화 섹션지인 엘리아스 도메니에카에 '윤형근, 학살과 그림자'란 제목의 글에서 윤형근 작가를 근대 한국의 잔혹한 역사를 그의 물감으로 승화시킨 대단한 한국의 작가라고 소개하면서 1928년 청주 출생으로 일본 식민지 시대, 한국전쟁, 전후 독재정권, 광주 민주화 운동까지 한국 근대의 아픈 역사를 보내고 특히 독재정권에 반대하다 사형선고를 받고 마지막 순간에 위기를 넘기며 오늘날 한국 현대미술에 우뚝선 대표적 작가로서 최근 세계적인 예술운동으로 서구에서도 윤형근 작가가 인정 받고 있다면서 윤형근의 작품과 한국의 근대사를 자세하게 다룬 바 있다.

2019년 베니스 비엔날레에 세계 미술 애호가들과 매체들은 당시 포르투니미술관의 윤형근 회고 전시를 지목했다.


윤형근 회고전, 베니스 시립 포르투니미술관/ PKM Gallery Instagram

2019 베니스 비엔날레가 진행되는 동안 열렸던 윤 화백의 포르투니 전시(2019. 05. 11.- 11. 24.)는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중 가장 주목받는 시립미술관인 포투투니 미술관에서 전시한 동양인 최초 개인전으로 이번 비엔날레 기간 동안 현지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가장 아름다운 전시로 수많은 서구 언론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포브스(Forbes)에서는 비엔날레 외부에서 열리는 괄목할만한 전시 12개를 선정, 그 중 첫 번째로 윤형근 회고전을 소개했다. 중동 지역의 대표적인 계간지 셀렉션즈(Selections)는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중 “베니스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탑(Top) 3 전시”로 윤형근, 쿠넬리스(Kounellis), 그리고 션 스컬리(Sean Scully)의 전시를 꼽았다. 또한 영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미디어 아이 페이퍼(I paper)에서도 8개 주요 전시 중 하나로 윤형근 회고전을 소개했었다.

이탈리아의 원로 평론가이며 비엔날레 총감독을 역임했던 프란시스코 보나미(Francesco Bonami)는 이탈리아 일간지 리퍼블리카(Repubblica)에서, “전 지구상의 수백 개의 전시가 만든 소음들 한가운데에서, 어떤 고요의 순간, 숨을 쉴 수 있는 안식처를 원한다면, 포르투니미술관의 윤형근 전시에서 그것을 찾을 수 있다”고 극찬한 바도 있었다.

세계적인 미술전문지 프리즈(Frieze)의 시니어 에디터 파블로 라리오스(Pablo Larios)는 비엔날레 기사에서 윤형근 회고전을 심도 있게 다루며 “윤형근의 능력은 나를 송두리째 뒤흔들었다. 나는 아직도 내가 왜 그렇게 느꼈는지 알아내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다소 흥분된 어조로 전시를 표현했고미술지 아폴로(Apollo)에서는 비엔날레 외부의 전시 중에서는 유일하게 윤형근 회고전을 소개하며, “내가 오늘 본 모든 이슈 중심의 전시를 뒤고 하고, 마침내 이 인상적인 작품들에 안착하게 된 것은 특별한 선물이다”라고 썼다. 또한 프랑스의 일간지 라 크로아(La Croix)는 “윤형근 회고전은 이번 비엔날레의 진정한 발견이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전시전경 / 사진=Courtesy of artist, PKM갤러리

PKM갤러리 박경미대표는 22일 오전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번 회고전은 그간의 윤화백의 큰 회고전이 열렸던 만큼 이번 전시 '윤형근 1989–1999' 전은 작가의 70, 80년대뿐만아니라 1990년대 작품까지 아우르는 작품들을 구성해 공식적으로 노출된적이 없는 작품 위주로 20점을 선정해 전시한다고 말하며. 특히 90년대에 그린 그림은 그의 한국적인 추상회화의 모더니티를 보여줬던 시기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전시전경 / 사진=Courtesy of artist, PKM갤러리

윤형근은 청색(ultra-marine)과 다색(umbe)r의 혼합으로 최소화된 안료를 린넨, 캔버스 및 한지 위에 자연스럽게 스미고 배어 나오도록 하여 그만의 고유한 명상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일체의 작위와 기교가 배제된 그의 작업은 서화를 고매한 인격의 자연스러운 발현으로 여겼던 옛 선비정신과도 맞닿아 있는데, 윤형근은 생전에 그 자신의 그림은 조선 말기 추사 김정희의 쓰기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1991, Oil on linen, 80.7 x 100.2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작가의 성격을 닮아 꾸밈없이 대범한 윤화백의 작품들은 본 전시에 함께 소개되는 추사 작품의 '졸박청고(拙樸淸高: 서투른 듯 맑고 고아함)'와 결을 같이한다고 PKM갤러리는 설명한다.


'윤형근 1989–1999'展 / PKM Gallery Instagram


이번 전시에서 추사 김정희의 영향을 받은 윤형근이 추사서를 통해 자신의 예술을 어떻게 성취해냈는가를 보는 것도 중요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추상 회화의 거목 윤형근(1928-2007) 작품 'Burnt Umber & Ultramarine'과 김정희 '판전(탁본, 1856) 작품이 전시돼 있다./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2020 '추사 김정희와 청조문인의 대화'展 중/ 사진=김창만 기자

PKM갤러리 설명대로 19세기 아티스트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1786~1856)는 "한문장 속에 여러 서체를 망설임없이 바꾸며 특히 추사 김정희의 죽필을 이용한 글의 획을 보면 어떠한 추상화보다 다양한 내용이 있으며 특히 윤형근 등 현대미술가들이 추사 김정희와 맥을 같이 한다"며 김정희와 한국의 현대미술의 관계를 윤형근 화백의 작품 '황갈색'을 김정희의 '계산무진(谿山無盡)', '판전(板殿)' 등의 작품과 투영해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이동욱 시각예술부 큐레이터는 올해 초 '추사 김정희와 청조문인의 대화 展'에서 설명한 바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1977 - 1989, Oil on linen, 73 x 91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1987 - 1989, Oil on cotton, 120.3 x 232.5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Work '89-18, 1989, Oil on linen, 200 x 100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91-#86, 1991, Oil on linen, 80 x 208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Blue, 1990, Oil on linen207.7 x 80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Yun Hyong-keun, Burnt Umber & Ultramarine Blue, 1999, Oil on linen227 x 181.5 cm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artist, PKM Gallery

이번 전시에서는 수묵화 같은 번짐 기법과 양 기둥 형상이 특징을 이루는 초기 작업에 비해 보다 구조적이면서도 대담한 형태로 진화하기 시작한 1980년대 말에서 1990년대 말 사이에 제작된 대작 위주의 회화 및 한지 작업 등 20여 점의 작품들이 심도 있게 조명된다.


윤형근과 도널드 저드 작품 / PKM Gallery Instagram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형근(왼쪽)과 도널드 저드, 1993년 11월 뉴욕 윤형근 개인전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PKM Gallery

이 시기의 작업은 작가가 작업의 고유한 본질은 보전하면서도 그 형식적 원숙미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1991년 미니멀 아트(Minimal Art)의 대가인 도널드 저드(Donald Judd, 1928-1994)와 조우한 이후 윤형근의 작품들은 더욱 확신에 찬 조형언어로 전개되었다.

" 도널드 저드는 ‘미니멀리즘’이라는 용어를 찬성한 적이 없지만, “특정한 사물(specific objects)”의 물질적이고(physical) 현상학적 인(phenomenological) 존재 자체를 강조함으로써,형태,비례,색채,물성의 ‘단순함’과 ‘간결성’을 결과적으로 추구했다.

1991년 저드의 개인전이 국내 최초로 인공갤러리에서 열렸을 때, 저드는 윤형근을 그의 서울 화실에서 처음 만났고, 이들은 첫 만남부터 바로 ‘친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직감했다. 이후 저드는 윤형근의 개인전을 자신의 뉴욕(1993)과 마파(1994) 공간에서 열 수 있도록 주선한 바 있다.

1980년대 중반 이후 윤형근은 ‘문(門)’과 같은 구도의 작품에서 벗어나,미묘하지만 다양한 실험과 관심을 작품에 표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일단 '초심’으로 돌아와 1980년대 중반 다시 한지 작업을 꺼내 들었고,이를 통해 ‘바탕재와 물감 사이의 상호작용’이라는 문제에 더욱 천착했다.

스며들기와 번지기,흘리기 기법이 적극 도입되었으며,바탕재와 물감층 사이의 탄력과 긴장이 작품의 주제가 되었다. 또한,엄버(Umber) 색을 더욱 풍부하게 사용하여 ‘시간’의 문제를 더욱 전면적으로 화면에 담아냈으며,넓은 화면을 뒤덮은 '대지(1988-1989)’와 같은 작품을 제작하기도 했다.

바탕재와 물감의 관계뿐 아니라 화면 속 기둥과 기둥 사이의 관계를 끊임 없이 재설정하고,작품의 안과 밖,속과 겉의 관계를 전치 시키기도 하는 등 다양한 시도들이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중반 사이에 일어났다."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김인혜 글 중에서 발췌 -


이 시기 작품들은 순수 먹빛에 가까운 물감색과 뛰어난 직관적 비례감을 통해 작가가 지속해서 추구해온 추사 미학을 성공적으로 승계하고 재료와 형태의 단순함으로 환원했던 서구 미니멀리즘을 포괄함으로써 깊이 있는 독창성을 보여준다.

PKM 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통해 회화 작업에 있어 동서를 넘어선 현대성을 정립한 윤 화백의 1989-1999년 시기의 작품세계가 보다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작품 선정과 갤러리 전관의 공간 구성을 시도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형근 노트 중 메모 / 사진=ⓒYun Seong-ryeol.Courtesy of PKM Gallery

"예술은 이론을 가지고 되는 문제가 아니다. 천진무구한 인품(人品)에서만이

영원불변한 향기로운 예술이 생성될 것임을 절감한다."

- 윤형근, 1979 -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동시대 한국 추상 회화의 거장, 아티스트 윤형근 회고전 '윤형근 1989–1999'展 아티스트 故 윤형근(1928 ~ 2007) / 사진=ⓒYun Seong-ryeol , PKM갤러리

■ 아티스트 윤형근 (1928 - 2007)

학력
1957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서울

개인전
2020
PKM 갤러리, 서울, 한국
데이비드 즈워너, 뉴욕, 미국
2019
포르투니 미술관, 베니스, 이탈리아
2018
사이먼 리 갤러리, 런던, 영국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2017
PKM 갤러리, 서울, 한국
데이비드 즈워너, 뉴욕, 미국
2016
사이먼 리 갤러리, 런던, 영국
악셀 베르보르트 갤러리, 앤트워프, 벨기에
2015
블럼앤포 갤러리, 뉴욕, 미국
갤러리 야마구치, 오사카, 일본
PKM 갤러리, 서울, 한국
2007
조현화랑 베네시티, 부산, 한국
샘터화랑, 서울, 한국
2006
쟝 브롤리 갤러리, 파리, 프랑스
2003
박여숙화랑, 서울, 한국
갤러리신라, 대구, 한국
2002
스트라스부르그 시립미술관, 스크라스부르그, 프랑스
쟝 브롤리 갤러리, 파리, 프랑스
조현화랑, 부산, 한국
인화랑, 서울, 한국
2001
아트선재미술관, 경주, 한국
갤러리 야마구치, 오사카, 일본
Bibi Space, 대전, 한국
1999
조현화랑, 부산, 한국
갤러리신라, 대구, 한국
노화랑, 서울, 한국
1998
후쿠이현립미술관, 후쿠이, 일본
1997
로이틀링겐 미술관, 로이틀링겐, 독일
1996
갤러리현대, 서울, 한국
1995
스즈카와 갤러리, 히로시마, 일본
갤러리 휴마니떼, 나고야, 일본
1994
인공갤러리, 대구, 한국
치나티 파운데이션, 마르파, 텍사스, 미국
박영덕화랑, 서울, 한국
토탈미술관, 서울, 한국
1993
락스 갤러리, 필라델피아, 미국
도날드 저드 파운데이션, 뉴욕, 미국
1991
갤러리 휴마니떼, 나고야; 갤러리 휴마니떼, 도쿄; 스즈카와 갤러리, 히로시마; 갤러리 야마구치,
오사카, 일본
인공갤러리, 서울; J&C갤러리, 서울, 한국
다인갤러리, 서울, 한국
1990
우에다 갤러리 SC, 도쿄, 일본
1989
스즈카와 갤러리, 히로시마; 갤러리 야마구치, 오사카; 갤러리 휴마니떼, 나고야, 일본; 인공갤러리,
서울, 한국
1987
인공갤러리, 대구; 수화랑, 서울, 한국
INAX갤러리, 오사카, 일본
1986
인공갤러리, 대구, 한국
INAX갤러리, 오사카, 일본
1982
관훈미술관, 서울, 한국
1981
빌라 코로, 파리, 프랑스
1980
관훈미술관, 서울, 한국
1978
동경화랑, 도쿄, 일본
1977
서울화랑, 서울, 한국
공간화랑, 서울, 한국
1976
무라마쓰 갤러리, 도쿄, 일본
1975-76
문헌화랑, 서울, 한국
1973-74
명동화랑, 서울, 한국
1966
신문회관, 서울, 한국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한국
서울시립미술관, 한국
경기도미술관, 한국
청주시립미술관, 한국
대전시립미술관, 한국
대구미술관, 한국
광주시립미술관, 한국
부산시립미술관, 한국
서울대학교미술관, 한국
홍익대학교박물관, 한국
삼성미술관 리움, 한국
도쿄도미술관, 일본
후쿠오카아시아미술관, 일본
히로시마현대미술관, 일본
미에현립미술관, 일본
M+ 미술관, 홍콩
마파 치나티 파운데이션 뮤지엄, 미국
시카고 아트인스티튜트, 미국
글렌스톤미술관, 미국
스트라스부르 시립미술관, 프랑스
테이트 모던, 영국
로이틀링겐미술관, 독일
포토맥 글렌스톤미술관, 미국
조지이코노무 컬렉션, 그리스

아티스트 윤형근은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4.19를 겪은 이후, 윤형근은 숙명여고 재직 시절(1961~73년) 상대적으로 나아진 작업환경 속에서 다수의 드로잉과 소품을 남겼고 이 시기 그의 작품은 밝은 색채의 추상화로, 스승이자 장인인 김환기의 영향을 짙게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1973년 이른바 ‘숙명여고 사건’으로 중앙정보부에 끌려가 고초를 겪은 이후, 그의 작품에서는 밝은 색채가 사라지고 전형적인 '검은’ 작품이 등장하기 시작한다.

윤화백이 인생 역경을 거치면서, 색채와 형태, 작업 과정과 결과가 모두 점차 단순해지고 ‘순수해지는’ 과정을 지나 80년대부터 형태와 색채, 과정과 결과가 더욱 엄격해지고 간결해지지만, 그 거대하고 순수한 검정색 앞에 서면 관객은 왠지 모를 ‘심연(深淵)의 세계’에 빠져들게 된다.

그의 후기 작업은 어떤 ‘확신에 찬 통찰’을 보여주며, 존재와 존재 간의 ‘관계’, 그리고 ‘고독’과 ‘죽음’의 문제를 다루는 것처럼 보인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 코로나19 등 다각적인 측면에서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PKM 갤러리느 홈페이지에 온라인 뷰잉 룸을 개설하고 소책자 및 째즈 색소포니스트 김오키가 윤화백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뮤지션들과 협업하는 음악 동영상 등을 제작해 온라인을 통해 관람객에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티스트 윤형근의 70, 80년대뿐만 아니라 1990년대 작품까지 그가 추구했던 정신세계, 그리고 그의 예술관까지 엿볼 수 있는 이번 전시 '윤형근 1989–1999' 전은 종로구 삼청로 PKM갤러리에서 23일부터 6월 20일까지 동시대 추상회화의 정수를 느껴볼 수 있다. 마스크 착용은 필수.

김창만 기자 chang@asiaarts.net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기뉴스

엔터테인먼트

포토뉴스

Asia Art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