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공지능(AI) 활용해 오존예보 정확도 높인다

기사입력 : 2020-05-20 14:08
+-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인공지능을 활용한 오존예측시스템 구성도/사진=환경부
[아시아아츠 박정배 기자]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12~3월) 예보제 운영 결과를 점검하고, 오는 5월 21일부터 오존예보제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오존 예보관을 시범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오존 예보관에 활용되는 인공지능(AI) 기술은 최근 4년간(2015~2018년)의 대기질·기상 관측 및 예측자료 등으로 구성된 거대자료(빅데이터)를 ‘기계학습 연산과정(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학습시켜 3일간의 오존 농도를 예측하는 것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오존 예보관 시범 운영은 올해 10월까지이며 내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정확한 오존 예보정보 제공을 위해 고도화 및 시스템 개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예보에 대해서도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2년부터 예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계절관리제 첫 시행을 앞둔 지난해 11월 27일부터는 국민건강 보호와 고농도 미세먼지 사전 대비 등을 위해 예보기간을 더욱 늘린 초미세먼지 주간예보(7일)를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6월부터 정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인공지능 오존 예측기술 도입으로 보다 정확한 예보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미세먼지 시즌에 대한 대응 체계를 이제 고농도 오존 시기에 대한 대응 체계로 전환하여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pjb@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기뉴스

엔터테인먼트

포토뉴스

Asia Arts TV